험난한 인생사를 경험한 작가가
윤리, 정의, 종교에 대해
다양한 등장인물의 다양한 입장을
전해준다.

시간이 지나도 생각해 볼 얘기를 던져주는 책.
걸작이라 불릴만 하다.



TistoryM에서 작성됨